저녁마다 뭐 해먹을까 고민고민~~ 하지요.
아빠는 요즘 매일 늦게 들어오시고 수빈이랑 둘만에 저녁이라
더 신경이 쓰입니다.

오랫만에 수빈이랑 수제비를 해먹기로했지요.
반죽은 대충~~해서 수빈이가 찰지게 치대기로 하구요.
저는 그동안 야채들을 다듬기로 했지요.


입을 보니 제대로 집중을 했네요 ㅋ
장난 반 놀이 반~ ㅋㅋ 그래도 이렇게 하지 않으면 따로 반죽을
만들어 줄 기회가 안되더라구요.


장난만 치는 줄 알았더니 나중에 보니
아주 찰지게 반죽을 잘 마무리 해놨더라구요~ㅋ

엄마랑 둘만 먹는 저녁이라 조금은 썰렁해도
수빈이가 만든거라고 아주 뿌듯해하며 한그릇 가~~득 먹더라구요.
다음번엔 어떤 요리를 같이 해야 할까요~
Posted by chocomom

블로그 이미지
달콤 촉촉한 일상
chocomom

공지사항

달력

 « |  » 2019.5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글 보관함

Yesterday1
Today0
Total16,88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