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11'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1.11.11 애완견 응급처치..배워야 겠어요.ㅠ.ㅠ (4)

며칠전에 있었던 일이랍니다.
저희 집에는 올해로 11년된 암컷 말티즈 한마리가 있어요..
아주 깜찍스럽고 나이에 비해 애교도 아~~주 많은 ㅋㅋ

제가 임신을 하면서 둔하디 둔한 코가 더없이 민감해지면서 평소엔 모르고 지내던 강아지 특유에
냄새때문에 한동안 곁을 못두게 했던..^^;;; 지금은 그르지않아요 ㅋㅋ

 
오늘 목욕한 뚱이랍니당.흐흐흐
예쁘게 미용도 해야지만 ... 두리뭉실한 저상태가 은근 귀여워서 좀 더 두려고하지요..


아아..본론으로 들어가서..
낮에는 거의 강아지 집에서 꼼짝도 하지 않고 잠을 자는 녀석이에요.
아직 수빈이랑 서열이 왔다 갔다해서 수빈이도 예뻐하면서 무서워하는지라 잘 못만지기도 하구요.

사건이 있던 그날은 수빈이 홈스쿨이 있던 날이었어요..
그동안 수빈이랑 함께 수업을 하시던 선생님이 사정이 생기셔서 그날은
새 선생님이 오시는 날이었지요.

수빈이도 어찌나 기다리는지~~

드디어 선생님이 오시고 ..선생님 뒤에 팀장님이라는 분도 함께 오셨더라구요.
종종 같이 동행을 나오신다고해요. 학부모 상담도 할겸..겸사겸사요.
그 팀장님이 강아지를 너~~~~무 좋아하신다며...저희집 강아지를 보시자마자
만져보고싶어 하시고 안아보고 싶어서 어쩔줄 모르시더라구요...
근데....제 귀차니즘과 불룩 나온 배로 힘들단 핑계로 강아지 목욕을 못시켰던지라 냄새가 좀...ㅋ
그래도 불구하고 아무 냄새 안난다며 강아지 앞에서 떠나질 않으셨어요.
똑똑한 녀석이라 막 물거나 하진 않지만...그 연세에 상상 임신을 하셔서 요즘 좀 까칠한 상태라
혹시나 걱정이 되더라구요..
식구들이야 안물지만 혹시나 낯선사람한테는 또 어떨지 모르니까요..

팀장님은 너무 예쁘다며 뚱아뚱아~~계속 이름을 부르시면서 친해지시려고 애쓰시고..
그러던중...간식하나 주면 안되겠냐고 하시더라구요...
강아지 간식은 거의 아빠가 주는 편이라 전 잘 안주거든요..
근데 팀장님 부탁을 거절하기도 뭐하고 해서 강아지용 육포...같은 간식...을 하나 드렸어요.
평소에도 매일 하나 두개씩 먹던 간식이고 뚱이가 제일 좋아하는 간식이기도 해요.
그래서 평소와 다름없이 꺼내서 건내드렸는데......
잘 먹던 뚱이가 갑자기 헥~헥~ 거리더라구요...
놀라서 들여다보니까 헥~헥~ 거리다 못해 몸을 살짝씩 떨면서 옆으로 힘없이 픽..쓰러지는거에요.

그러더니 몸이 축~~쳐지고 옆으로 누워 숨을 안쉬는 거에요.ㅠ.ㅠ
정말 너무 놀라서 "어머..뚱아 뚱아" ....손을 댈수 조차 없었어요...
너무 힘없이 축 쳐져있는데 손을 못 대겠더라구요..
발만 동동 구르고 있었는데.. 팀장님께서도 너무 놀라 같이 발만 동동동 ;;;;
수업하던 선생님도 수빈이도 모두 어쩔 줄 몰라서 쩔쩔 매고있더랬지요..ㅠ.ㅠ

제 머릿속엔 ...오로지 119 밖에 생각이 안나는데  코앞에 있던 전화기 조차 순간 제눈엔 안보이네요.
아무것도 눈에 안들어고 눈물은 마구 쏟아지고 ...
그러던 중 팀장님께서 얼른 뚱이를 들고 등을 탁탁탁 치시더라구요.

몇번을 그렇게 쳤을까요..뚱이가 훅훅 숨을 내쉬고 고개를 슬그머니 드는거에요.
그래도 숨을 제대로 쉬지 못하고 계속 힘들어하는데...정말 눈앞이 캄캄 ...
제 앞에서 울고 있는 수빈이도 보이지 않더라구요.

제가 정신없이 어찌할바를 모르고 동동 거리는 와중에도 계속 등을 탁탁탁탁 쳐주셨어요.
그랬더니 그제서야 좀 괜찮은지 내려오려고 발버둥을 치더라구요.
바닥에 내려온 뚱이는 잠시 숨을 못쉬어서 그런지 계속 넘어지기만 하구요..
바로 몇발자국 앞에 있는 저한테도 못오는거에요.
팀장님이 얼른 안아서 등 두들겨주라고 하셔서 얼른 안아들고 등을 두들겨줬어요.
그랬더니 괜찮다는 듯이 제 눈을 보고 꼬리를 흔들어 주는데...정말 눈물이 나서 혼났어요.

뚱이도 놀랐는지 제 품에서 떨어지려고 하지도 않고 계속 안겨있으려고 하더라구요.

정말 어찌나 놀랐는지 ㅠ.ㅠ
팀장님 아니였으면 전 아마 발만 동동 구르다가 큰일 날뻔했지 뭐에요.
얼마나 감사하던지 .. 다음번에도 혹시나 목에 걸려 숨을 못쉬고 힘들어할땐 어찌 해야하는지도
알게되서 천만다행이란 생각이 들더라구요.

팀장님과 선생님이 가신 후에도 한참을 안고 쓰다듬고 수빈이도 뚱이 옆에서 떨어지질 않구요.
정신이 좀 들고 한 숨 돌리고 나니...
초면에 참.....넘 추한 모습을 보인것 같아 창피하단 생각도 들더라구요 ㅋㅋ
수빈이는 어찌하고 있었는지 생각이 나지 않아 슬쩍 물어보니까..
나 울었어..그래서 선생님이 꼭 안아줬어....라고 하더라구요. ;;;

강아지를 키우면서 한번도 이런 경우를 본적이 없어서 더 당황했던 것 같아요.
앞으론 애완견 응급처지 방법도 꼭 알아둬야 할 것 같아요.
 
지금은 언제 그랬냐는듯 뚱이는 잘먹고 잘 놀고 잘자고 있어요..
제가...괜스레 한번씩 잘 자고 있나 자는 녀석 깨워보고 있네요. ^^;;

수빈이도 많이 놀라서 뚱이 이제 정말 괜찮은거냐고..
간식 줄 때면 작게 잘랐는지 뚱이가 천천히 다 먹었는지 저보다 꼼꼼히 살펴보네요..
심지어 뚱이랑 같이 자야한다면서....거실에서 자겠다고 하는데....흠.;;


오늘은 소파에서 수빈이가 좋아하는 무릎담요까지 가져와 뚱이랑 같이 누워 잔다며...ㅋ
평소에는 저렇게 하지 못하거든요. 아마 뚱이가 으르릉~~~하면서 손도 못대게 했을텐데..
그 일 이후 뚱이도 수빈이한테 살짝 너그러워졌네요.
같이 누워 이불도 덮고..수빈이가 손을 올려도 얌전히 있어주는걸 보니 말이에요..

지금까지 11년..앞으로도 건강하게 오~~~~래 우리 가족이랑 함께 했으면 좋겠어요.ㅠ.ㅠ
그리고 다시는...이런일이 안생겼음 좋겠어요..
ㅠ.ㅠ

'*life' 카테고리의 다른 글

팥죽  (0) 2013.12.22
크리스마스  (0) 2013.12.20
애완견 응급처치..배워야 겠어요.ㅠ.ㅠ  (4) 2011.11.11
가습기 대신 에어워셔는 어떠세요??  (1) 2011.10.24
침구 살균하세요~~  (2) 2011.10.21
그동안 안녕하셨나요 이웃님들~ ㅠ.ㅠ  (5) 2011.10.19
Posted by chocom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rkfka27.tistory.com BlogIcon 담빛 2011.11.12 07: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런...
    많이 놀라고 당황하셨겠어요..
    애완동물 키울때도 이런 상황에 대처하는 법을 잘 알아두어야겠어요

  2. Favicon of https://www.supark.co.kr BlogIcon 연한수박 2011.11.16 19: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응급처치는 알아두면 좋은데...
    막상 그런 일이 닥쳐야 후회를 하게 되는 경우가 많은 것 같아요.
    뚱이 괜찮아서 다행이네요^^

  3. Favicon of http://gagdrip.com BlogIcon 개그드립 2012.01.17 12: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강아지 11년 살은 것 치고 잘 보살피셨나 봐요.
    관리가 잘된듯한데요^^
    아이랑 함께 자는 강아지 사진 이쁘네요~

  4. Favicon of https://heisclean.tistory.com BlogIcon m j  ♩ 2012.06.27 09: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희집 강아지도 나이가 많은데...걱정되요 ㅠㅠ

이전버튼 1 이전버튼

블로그 이미지
달콤 촉촉한 일상
chocomom

공지사항

달력

 « |  » 2011.1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글 보관함

Yesterday0
Today0
Total16,982